Posts

주님 승천 대축일

오늘은 주님 승천 대축일입니다 . 승천 대축일 교중 미사는 센테니얼 파크 야외에서 봉헌합니다 . 또한 어머니 날 (Mother’s day) 이기도 합니다 . 날씨가 그렇게 좋지는 아닌 것 같습니다 . 많이 불편하시겠지만 , 본당을 나와서 야외에서 미사에 참석하셔서 주님 승천 대축일을 기쁜 마음으로 봉헌하고 , 미사 후 구역원분들과 친구분들과 함께 점심 식사를 통해 친교를 누었으면 합니다 . 또한 세상의 모든 어머니와 특별히 우리 본당의 어머니들에게 사랑을 가득 담아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. 주님께서 모든 어머니에게 축복해 주시고 영육 간의 건강을 주시도록 기도합니다 .   오늘은 주님 승천 대축일입니다 . 오늘 복음은 마르코 복음의 마지막 부분입니다 . 부활하신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발현하시고 성령을 통해 제자들은 스승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확신하게 되고 기쁨 중에 살게 되었습니다 . 그 기쁨은 다름 아닌 부활하신 예수님을 힘차게 전파하는 것이었습니다 . 오늘 복음에서 “ 주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말씀하신 다음 승천하시어 하느님 오른쪽에 앉으셨다 .” 라고 서술되어 있습니다 . 또한 제 1 독서 , 사도행전에서는 “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이르신 다음 그들이 보는 앞에서 하늘로 오르셨는데 , 구름에 감싸여 그들의 시야에서 사라지셨다 .” 라고 서술되어 있습니다 . 이러한 예수님의 승천 모습을 어떻게 이해할 수 있겠습니까 ? 성경학적으로 ‘ 승천 ’ 이라는 단어를 우리가 쉽게 이해하는 것으로 제자들이 보는 앞에서 하늘로 오르시는 그 자체를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. 승천의 의미를 제대로 이해하고 우리 신앙으로 받아들이기 위해서는 ‘ 부활 ’ 사건과 필연적으로 연결되어야 합니다 .   예수님의 부활 사건은 ‘ 죽음 ’ 이라는 단어와도 연관이 되는 것으로 , 참 인간으로서 십자가에서 비참하게 돌아가신 예수님께서 부활을 통해 하느님의 영광 안으로 들어가셨음을 의미합니다 . 가톨릭교회 교리 안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승천을 시간 속에서 서술하는 이유는

부활 제6 주일 강론

  오월이 시작되었습니다 . 계절의 여왕이라고 하는 5 월에도 교우분들 하느님 사랑 안에서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 기도합니다 . 성모성월에 특별히 성모님을 더 공경하고 우리 본당 , 우리 가정을 성모님의 전구로 계획된 일들이 술술 잘되었으면 합니다 . 5 월에 하는 본당 행사에도 성모님께서 특별히 하느님께 전구 해 주셔서 참석하는 모든 분이 기쁘고 , 보람되었으면 합니다 . 교우분들께서도 관심 가져주시고 기도해 주시기를 부탁합니다 .   부활 6 주일의 독서 말씀과 복음 말씀은 ‘ 사랑 ’ 에 대해서 말씀하십니다 . 하느님은 사랑이시고 ,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사랑 안에 머물기를 권고하십니다 . 세상 사람들이 가장 많이 쓰는 단어는 사랑이라고 합니다 . 아주 쉽게 사용하면서 가볍지 않은 단어이기도 합니다 . ‘ 사랑합니다 ’ 라는 말을 자주 사용하면 그 말을 하는 사람이 변화된다고 합니다 . 사랑이라는 단어는 마법이라고도 합니다 . 서양 사람들은 ‘ 사랑한다 ’ 는 말을 자주 사용하지만 , 동양 문화권의 사람들은 쉽게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. 사랑한다는 말을 자주 사용해 보세요 . 사랑한다는 말을 듣는 사람도 좋게 변화되고 , 말을 하는 사람 역시 좋은 변화를 체험하실 것입니다 . 나이가 들수록 많이 사용해 보십시오 . 더욱 젊어진다고 합니다 .   오늘 예수님은 사랑에 대한 예수님 고유의 논리를 사용하여 서로 사랑하라고 하십니다 . 예수님 사랑의 논리는 하느님 아버지부터 시작하십니다 . “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사랑하였다 .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.” 그리고 제자들에게 계명을 하나 주십니다 . “ 이것이 나의 계명이다 .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 . 친구들을 위하여 목숨을 내놓는 것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 .” 라고 하시면서 서로 사랑하라는 계명을 주십니다 . 이 말씀을 요약해보면 , 예수님을 사랑한다는 것은 다름 아닌 예수님께서 주신 계명을 지킬 때 , 예수님 안에 사는 것이되고 , 예

부활 제5주일 강론

  4 월의 마지막 주일입니다 . 미국 시인 T.S. 엘리어트의 ‘ 황무지 ’ 라는 시에서처럼 , 올 4 월은 잔인한 달이었습니다 . 변덕스러운 날씨로 인해 모두가 힘들어한 4 월이었습니다 . 계절의 여왕인 5 월에는 모두가 즐거워하는 날씨를 기대해 봅니다 .   부활 5 주일 예수님은 지난주 지냈던 , 자기 양들을 위해서 목숨을 바치는 착한 목자의 모습에서 오늘은 당신을 포도나무로 묘사하십니다 . “ 나는 참 포도나무요 나의 아버지는 농부이시다 .” 라고 당신을 계시하십니다 . 지난주 착한 목자라는 말씀을 통하여 자기 계시를 하셨듯이 , 오늘은 참 포도나무로 자기 계시를 하십니다 . 요한복음의 저자는 예수님을 목자와 포도나무로 비유하시는 것은 이스라엘의 날씨 , 환경과 풍습을 충분히 반영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. 전통적으로 유목생활을 했던 민족이고 포도가 재배가 많았던 지역이라 , 예수님을 이렇게 표현했던 것입니다 . 오늘 복음은 포도나무 은유와 사랑의 계명이라 할 수 있습니다 . 15 장 1-17 이 한 단락이라면 , 오늘은 포도나무 은유를 통해 예수님은 우리에게 더 많은 용기를 주시고 계십니다 . 참 포도나무 은유를 통해서 예수님과 아버지의 관계를 잘 밝혀 주십니다 . 예수님의 계시 활동과 구원 활동의 원천은 성부 , 곧 아버지 하느님이라는 뜻을 의미합니다 . 또한 “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다 .” 라는 은유는 예수님과 우리 신앙인들의 관계를 의미합니다 .   예수님과 우리 신앙인은 끊을래야 끊을 수 없는 불가분의 관계라는 뜻입니다 . 예수님과 한번 맺은 관계는 질기고 질긴 인연입니다 . 신앙인은 예수님과의 인연을 가꾸어야만 “ 열매를 맺을 수 있다 .” 의미입니다 . 이 말씀은 나아가서 예수님과의 인연을 비켜야만 하느님의 생명을 얻어 누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. 이미 맺은 예수님과의 소중한 인연을 어떤 일이 있어도 끝까지 지켜나가야 합니다 .   우리는 세상에 태어나면서부터 많은 인연을 맺고 살아갑니다 . 가장 먼저

부활 제4주일 강론

  4 월의 중순을 넘어 부활 제 4 주일을 지내면서 어느덧 4 월도 이제 두 주가 채 남지 않았습니 다 . 가톨릭교회는 부활 제 4 주일을 ‘ 착한 목자 주일 ’ 로 지내고 성소 (Vocation) 주일이라고 합니다 . 우리 주님께서 교회와 세상에 필요한 성직자와 수도자를 많이 불러주시기를 특별히 기도하는 날입니다 . 우리 공동체가 한국말 미사를 시작한 시간이 50 년이 지났지만 , 아직도 성직자나 수도자를 한 명도 배출하지 못한 것에 부끄러워해야 할 것입니다 .  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꼴베 , 디트리히 본회퍼 , 아이티의 루이사 달오르토 수녀 , 모잠비크의 마리아 데 코피 수녀 , 튀르키예의 안드레아 산토스 신부 , 프랑스의 자크 아멜 신부 . 이 분들의 공통점을 우리 교우분들은 아시는지 모르겠습니다 . 앞의 두 분은 20 세기의 순교자들입니다 . 꼴베 신부님은 많은 분이 아실 것입니다 . 두 번째 분은 독일의 루터교 목사님이십니다 . 2 차 대전 때 히틀러에 반기를 들어서 교수형에 처형된 유명한 분입니다 . 세 번째부터는 최근에 순교한 가톨릭교회의 수도자와 성직자분들입니다 . 이분들은 교회를 위해서 , 신자들을 위해서 각자가 맡은 소임에서 충실하게 하느님의 종으로서 살다가 순교한 분들입니다 . 오늘 우리가 지내는 부활 4 주일의 또 다른 명칭인 ‘ 착한 목자 주일 ’ 의 착한 목자들이었습니다 .   오늘 복음 말씀에서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가 어떤 분인지를 다시 확인하게 됩니다 . 즉 , 예수 그리스도의 자기 계시라고 할 수 있습니다 . 그분은 당신에게 맡겨진 양들을 위해서 목숨을 바치시는 분으로 묘사되어있습니다 . 예수님은 오늘 복음에서 ‘ 목자와 삯꾼 ’ 의 차이에 대해서 말씀하십니다 . 목자는 자기 양들을 잘 알고 있고 필요할 때는 양들을 위해서 자기 생명을 내어주는 사람이라고 하십니다 . “ 나는 양들을 위하여 목숨을 내놓는다 .” 라는 말씀은 목숨 걸고 피보호자를 돌본다는 의미입니다 . 이러한 요한 복음사가의 뜻은 예수님께서 인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