Posts

연중 제3주일 강론

  지난 수요일은 미국과 전 세계의 이목이 쏠렸던 날이었습니다 . 미국 새 대통령이 취임하였습니다 . 모든 국민들이 새 대통령에 바라는 것은 똑같을 것입니다 . 국민을 위해 헌신해 주기를 바라고 모두가 안전하고 평화롭고 경제가 발전해서 즐겁고 기쁜 날들이 이어지기를 소망할 것입니다 . 또한 역대 대통령 중 두 번째 가톨릭신자 대통령이라고 합니다 . 자비로운 하느님께서 새 대통령을 축복하시어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대통령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.   오늘 연중 3 주일 복음은 마르코 복음을 봉독합니다 . 예수님께서 공생활을 시작하시면서 “ 하늘나라가 가까이 왔다고 ” 하시면서 “ 회개하고 복음을 믿어라 ” 하고 말씀하십니다 . 모든 교우들께서 신앙생활 하시면서 제일 많이 듣는 말씀이 아마도 ‘ 회개 ( 悔改 , μτάνόιά )’ 라는 단어일 것입니다 . 우리가 사순절 시작하는 ‘ 재의 수요일 (Ash Wednesday)’ 에 머리에 재를 받으면서 사제로부터 듣는 말이 ‘ 회개하고 복음을 믿으시오 ’ 라는 말입니다 . 예수님께서 공생활을 시작하시면서 가장 먼저 하신 말씀이기에 이 ‘ 회개 ’ 라는 단어는 그리스도교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말 중의 하나이고 지금까지도 교회가 외쳐오고 누구에게나 해당하는 말입니다 . ‘ 회개 ’ 라는 그리스어의 의미는 ‘ 정신을 바꾸다 . 감정 , 의지 , 사고를 바꾸다 ’ 라는 뜻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.   이 ‘ 회개 ’ 라는 말은 이미 세례자 요한이 외친 말이기도 합니다 . 즉 하느님께로 돌아오라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.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‘ 회개 ’ 의 뜻도 요한의 ‘ 회개 ’ 와 같은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. 예수님께서 외치신 ‘ 회개 ’ 는 요한의 의미와 같은 맥락을 가지고 있으면서 다가오는 하느님 나라와 연결이 됩니다 . 이미 시작된 하느님의 나라 (the Kingdom of God) 이지만 이 나라의 완성을 보기 위해서는 반드시 ‘ 회개 ’ 가 수반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. 예수님께서 공생활 동안에

연중 제2주일 강론

코로나가 갈수록 기승을 부리고 이제는 우리 모두에게 공포로 다가옵니다 . 어느 누구도 이 공포로부터 자유로울 수가 없습니다 . 인간이 죄로부터 또한 어떠한 유혹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듯이 이제는 이 코로나 바이러스의 공포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. 각자가 철저하게 자신을 지키는 일 밖에는 어떻게 할 방법이 없습니다 . 건강 관리를 철저하게 하도록 합시다 .   오늘은 연중 2 주일입니다 . 지난 주 주님 세례축일을 시작으로 교회 전례력은 일상으로 돌아왔습니다 . 그 일상의 첫 주일 오늘 요한복음은 세례자 요한의 제자들이 예수님께 찾아가서 함께 머물고 난 후 그들에게 일어난 사건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. 세례자 요한이 자기 제자들과 길을 가다가 예수님께서 지나가시는 것을 보고 ‘ 하느님의 어린양이 지나가신다 ’ 라고 말합니다 . 그 후 제자 두 사람이 예수님을 따라 갑니다 .   예수님은 당신을 따라 오는 두 제자에게 “ 무엇을 찾느냐 (What are you looking for?)” 라고 물으십니다 . 그들은 “ 랍삐 , 어디에 묵고 계십니까 ?” 묻고 , 그 물음에 예수님은 “ 와서 보라 (come and you will see)” 라고 말씀하십니다 . 두 명의 요한 제자들은 가서 예수님과 함께 머물렀다고 복음은 전하고 있습니다 . 여기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것은 두 제자들이 예수님과 머물고 난 후의 상황입니다 . 두 제자 중 한 사람은 안드레아인데 베드로의 동생입니다 . 희랍어 성경의 ‘ 머무르다 ’ 라는 단어는 μένό 로써 아주 중요한 의미를 간직하고 있습니다 . 이 ‘ 머무르다 ’ 라는 의미는 ‘ 남아 있다 ’ 라는 의미도 담고 있습니다 . 두 제자는 그날 예수님과 함께 머무르면서 예수님에게서 하느님을 보았고 하느님께서 예수님과 함께 계심을 보았습니다 . 즉 하느님과 예수님의 친밀한 관계 , 신적인 소통을 하고 계심을 보았습니다 .   안드레아는 그날 예수님과 머물고 난 후 자기 형에게 가서 말합니

주님 세례 축일

  성탄 시기가 지난 주 공현 대축일로 끝이 나고 교회의 전례력은 사순절 시작 전까지 연중 시기를 지냅니다 . 일상으로 돌아옴을 의미합니다 . 이러한 일상의 시작을 가톨릭 교회는 주님 세례 축일로 시작합니다 . 탄생하신 아기 예수님은 30 년이라는 긴 기다림을 다 채우시고 본격적인 메시아 ( 구세주 ) 로서의 활동을 시작하기 전에 요한으로부터 세례를 받습니다 . 대림시기 동안의 주요 인물중 한 사람인 세례자 요한에 대해서 대림 2, 3 주일 강론에서 말씀 드렸습니다 .   이제 예수님은 메시아로서의 공생활 ( 公生活 ) 시작을 스스로 요한에게 가셔서 세례를 청합니다 . 오늘 예수님의 세례에 관한 소식은 네 복음서 모두에 나타납니다 ( 마태 3,13. 마르 1,9. 루가 3,21. 요한 1.29). 예수님의 세례 소식이 네 복음서 모두에 나타난다는 것은 그 만큼 예수님의 세례 사건의 중요함을 나타내기도 합니다 . 그것은 다름이 아닌 본격적인 메시아 활동을 알리는 중요한 사건이기 때문입니다 . 이제 더 이상 예수님은 나자렛의 마리아와 요셉의 아들이 아닌 하느님의 아들로서 새로운 출발을 시작합니다 . 즉 , 이는 예수님의 출사표 ( 出師表 ) 입니다 . 출사표라는 말은 중국 삼국시대에 촉나라의 제갈량이 출병하면서 후왕에게 적어 올린 글을 말합니다 . 비유적으로는 어떤 사람이 큰일을 앞두고 결심을 다짐하는 글들을 출사표라고 말합니다 .   예수님은 요한에게 세례를 받으려고 가셨을 때 , 오늘 마르코 복음에는 나오지 않지만 , 마태오 복음에서 요한은 단호하게 거부합니다 . 요한은 “ 제가 선생님께 세례를 받아야 할 터인데 선생님께서 저에게 오시다니요 ?” 하면서 그분을 말리지만 , 예수님께서는 “ 지금은 이대로 하시오 . 우리는 이렇게 해서 마땅히 모든 의로움을 이루어야 합니다 ” 라고 대답하십니다 ( 마태 3,14-15).   예수님의 세례는 무엇을 의미합니까 ? 그것은 우리에게 본보기를 보여주신 것입니다 . 세례는 철저한 예수님 따름의 약

주님 공현 대축일 강론

  2021 년 새해 첫 주일입니다 . 모든 교우분들이 2021 년에도 하느님 사랑 안에서 하느님께서 주시는 많은 축복 받으시고 , 우리 주님께서 우리 교우들 모든 위험에서 지켜주시고 보호해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. 오늘은 주님 공현 대축일입니다 . 공현 ( 公現 , Epiphany) 이라는 말은 ‘ 공적으로 드러나다 ’ 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. 오늘 공현 축일에 대한 묘사는 마태오 복음에만 나옵니다 . 마르코 복음에는 예수님의 탄생에 대한 기록이 없고 , 루가 복음은 예수님 탄생 경위에 대해서 자세하게 나오지만 동방에서 온 박사 들의 예수님 방문 기록은 나오지 않습니다 . 오직 마태오 복음만 태어나신 아기 예수님께 멀리 동방에서 별을 보고 온 현자들의 방문 소식을 알려줍니다 .   동방 정교회에서는 가톨릭교회에서 지내는 공현 축일을 성탄 대축일로 지냅니다 . 그래서 동방 정교회의 오늘 주일은 성탄 대축일 입니다 . 마태오 복음은 이 동방에서 온 사람들을 ‘ 박사들 ’ 이라고 나옵니다 . 희랍어 성경의 정확한 의미는 별을 보고 점을 치는 점성가 ( μάγος ) 를 의미 합니다 . 이 점성가들이 특이한 별을 보고 경이로움과 특별함을 알고 아기 예수님을 찾아 온 것입니다 . 동방에서 온 박사들은 이방인들을 대표합니다 . 그래서 예수님 탄생 관련 영화를 보면 동방의 박사들 세 명 중에 반드시 흑인 박사가 한 명 등장합니다 . 이 의미는 태어나신 예수님께서는 유대인들을 위해 탄생하신 것이 아닌 세상의 모든 민족들을 위해서 태어나심을 암시하고 있습니다 . 이제 더 이상 인간이 되신 하느님께서는 유대인의 하느님이 아닌 모든 민족의 하느님이심을 공포하시는 것입니다 .   오늘 우리는 우리 자신이 동방에서 온 박사들이 되어봅시다 . 우리 모두는 코로나의 위험 속에서도 아기 예수님을 찾아 온 박사들입니다 . 구세주의 탄생을 듣고 별의 인도로 먼 곳에서 찾아 온 박사들처럼 오늘 우리는 아기 예수님을 찾아왔습니다 . 예수님을 찾아 온 마음을 그 옛날 박사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