Posts

연중 제4주일

  새해의 마지막 주일입니다 . 어제 새해를 시작하면서 복 많이 받으시라고 인사하였는데 , 벌써 1 월의 마지막 주일입니다 . 날씨가 추우니까 교우분들 건강관리 잘하시기를 바랍니다 . 또 한 분의 교우가 하느님 품으로 가셨습니다 . 기도 부탁드립니다 .   연중 4 주일의 복음은 우리가 잘 아는 마태오 복음 5 장의 산상설교 말씀입니다 . “ 행복하여라 ,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 ....” 으로 시작하는 산상설교의 말씀을 과거에는 ‘ 행복선언 ’ 혹은 ‘ 진복팔단 ( 眞福八段 ) 이라고 하였습니다 . 새로 번역된 한글 성경에는 ‘ 산상설교 ’ 라고 제목을 붙였습니다 . 영어 성경에는 ‘Beatitudes’ 라고 표기되어있습니다 . 이 단어의 의미는 지복 ( 至福 ), 극한 행복이라는 의미입니다 . 성서학자들은 네 복음서 가운데서 예수님의 교훈을 집대성한 단락 하나만 꼽으라면 누구나 마태오 복음에 수록된 산상설교 (5-7 장 ) 를 듭니다 . 그런데 산상설교에 수록된 교훈을 얼핏 살펴봐도 예수님의 예리한 통찰력과 독보적인 표현에 감동을 받기 마련이지만 아무래도 곧이곧대로 지키기는 어렵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. 모름지기 그리스도인이라면 그분의 교훈을 지키도록 애써야겠지만 액면 그대로 다 지킬 수 없으니 고민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. 전통적으로 가톨릭교회에서는 산상설교의 실천을 강조했고 , 개신교에서는 실천할 수 없다는 견해를 표명하곤 하였습니다 . 산상설교의 실천에 관한 이야기 중에서 보면 , 과거 프란치스코회 신학자 보나벤투라는 예수님께서 일반 백성을 상대로 산상수훈을 말씀하신 것이 아니라 사도들에게 하셨다고 하면서 , 이는 평신도들을 상대로 한 것이 아니고 수도자들을 상대로 말씀하신 것이라고 풀이하기도 하였습니다 . 다른 신학자들도 이와 비슷한 견해를 밝혔지만 , 오늘날에 이러한 견해를 따르는 성서학자들은 없습니다 . 이 산상설교에 대해서 많은 견해가 있었지만 , 예수님께서 종말론적 윤리를 제창한 것도 사실이지만 그보다는 하느님의 뜻을 따르고 하느님의

연중 제3주일 강론

  한 주간동안 잘 지내셨습니까 ? 오늘은 연중 제 3 주일이면서 동시에 음력 설이기도 합니다 . 성탄 , 1 월 1 일 , 음력 설까지 모두 주일로 지내는 것이 참으로 공교롭기도 합니다 . 인간을 회기의 동물이라고도 합니다 . 연어가 성장한 후 고향 냇가로 돌아오듯이 , 인간은 연어보다는 더 뛰어난 존재이기에 항상 자기가 태어난 곳을 그리워하고 향수를 가지고 살아갑니다 . 그래서 고향에 대한 추억을 가지고 현재를 살아가기도 합니다 .   저는 지난 수요일 본당 교우분의 도움으로 작년에 처음 방문하였던 D.C. 에 한국 가게들을 방문하였습니다 . 가톨릭신자이든 아니든 관계없이 한국분들을 만나서 기도하고 격려하면서 서로 덕담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. 작년에 방문한 것을 기억하면서 너무 고마워하는 모습에 부끄럽기도 하였고 뿌듯하기도 하였습니다 . 어느 분은 ‘ 작년에 신부님이 다녀가신 후 1 년동안 아무 사고없이 지냈습니다 .’ 하면서 너무 고마워하기도 하였습니다 . 주님의 보살핌이 올해도 계속되기를 기도합니다 . 우리 본당의 교우 가게에도 주님의 보살핌으로 무사하기를 기도합니다 . 오는 연중 3 주일의 복음은 전반부에서는 예수님의 주 활동무대인 갈릴래아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, 후반부에서는 갈릴래아에서 베드로와 그의 동생 안드레아 그리고 제베데오의 아들 , 야고보와 그의 동생 요한을 부르시는 장면이 나옵니다 . 예수님은 베들레헴에서 태어나시고 이집트로 피신을 가셨다가 돌아와서는 나자렛이라는 동네에서 사셨습니다 . 나자렛이라는 동네는 아주 작은 동네이며 , 이 나자렛을 포함하여 그 일대를 갈릴래아 라고 불렀습니다 . 갈릴래아는 팔레스티나 북부에 있던 고대의 지역명으로 요르단강 서쪽의 비옥한 평야와 그 외의 바위산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, 어린 시절 예수님 자라던 마을이 이곳 갈릴래아 지방의 남쪽에 있고 , 사도들의 대부분도 이 갈릴래아 출신이었습니다 .( 마태 4:18, 사도 1:11). 위에서 언급하였듯이 이 갈릴래아는 예수님의 주요 활동무대였고

연중 제2주일 강론

  1 월의 셋째 주일입니다 . 다음 주일은 음력 설이기도 합니다 . 올해는 모든 절기와 사순절 그리고 부활 대축일도 작년과 비교해 보면 한주 정도 빠른 것 같습니다 . 새해도 벌써 보름이 지나고 있습니다 . 여전히 코로나와 독감이 유행하고 있으니 조심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.   교회의 전례력으로는 연중시기로 들어왔습니다 . 사제의 제의 색깔과 독서대의 덥게의 색깔이 초록색으로 바뀌었습니다 . 대림 시기로 새롭게 전례력이 시작되었고 짧은 성탄 시기를 지냈고 사순절 시작 전에 잠깐 (6 주 ) 연중시기를 지냅니다 . 연중시기는 예수님의 공생활 중에서 일상의 삶과 말씀을 묵상합니다 . 사람들 가까이 계시면서 구원의 기쁜 소식을 전하시고 각 사람에게 맞는 은총과 축복을 베풀어주십니다 . 복음의 선포와 동시에 많은 병자에게 치유의 은총과 정신적으로 힘들어 하는 사람들에게 하느님의 영을 심어주십니다 . 복음에서는 마귀 들린 사람들을 치유해주시는 장면이 자주 나옵니다 .   오늘 복음은 요한복음을 묵상합니다 . 연중 제 2 주일에 세례자 요한에 의한 예수님에 대한 증언을 읽습니다 . 대림 시기 동안 많이 들었던 인물 , 세례자 요한이 다시 등장하면서 , 예수님에 관해서 우리에게 증언 (Testification) 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. 이 ‘ 증언 ’ 이라는 단어가 오늘 복음의 묵상 거리입니다 .   대림 시기에 세례자 요한에 관해서 강론 시간에 많이 언급하였습니다 . 오늘 세례자 요한에 대해서 또 다른 측면으로 바라보았으면 합니다 . 예수 그리스도를 역사의 예수님과 신앙의 그리스도라는 용어로 자주 언급하여 말씀드린 적이 있습니다 . 세례자 요한 역시 , 오늘 역사의 요한과 신앙의 세례자라는 측면에서 묵상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. 세례자 요한은 서기 27 년경 , 요르단 강 건너 베타니아에서 나타나서 “ 하늘나라가 다가왔으니 회개하라 ” 고 외쳤습니다 . 그리고 회개의 증표로 세례를 베풀고 그로 말미암아 세례자라는 칭호를 받았습니다 .

주님 공현 대축일

  새해가 시작된 지 8 일째입니다 . 새해 잘들 지내시리라 생각됩니다 . 새해부터 코로나와 독감이 작년 말부터 해서 수그러들지 않고 계속 유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. 교우들께서 특별히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. 새해 둘째 주일을 교회는 주님 공현 대축일을 지냅니다 .   얼마 전 신문과 방송에 , 우크라이나와 전쟁 중인 러시아 대통령 푸틴이 우크라이나 정부에 성탄 대축일인 6 일 정오부터 7 일 자정 동안 휴전을 제의했습니다 .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동방 정교회가 주된 종교입니다 . 동방 정교회는 현재 전세계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16 세기 교황 그레고리우스 13 세가 제정한 그레고리 달력이 아닌 고대 로마 황제 율리우스 카이사르가 제정한 율리우스 달력을 따르기에 모든 동방 정교회의 성탄절은 1 월 7 일입니다 . 그래서 푸틴 대통령은 성탄절을 맞이하여 휴전을 제안 하였습니다 . 얼핏 보기에는 좋은 제안이라 할 수 있지만 이러한 제안도 정치척 . 군사적 목적을 가진 제안이라고 정치평론가들은 말합니다 . 그러나 2019 년 러시아 정교회로부터 독립한 우크라이나 정교회 (OCU) 는 지난해 처음으로 가톨릭 교회와 개신교에서 따르는 그레고리 달력 기준 성탄절 (12 월 25 일 ) 을 도입하여 성탄 미사를 볼 수 있도록 허용했다고 합니다 . 동방 정교회의 성탄절은 1 월 7 일입니다 . 공현 대축일은 1 월 19 일에 지내고 있습니다 . 가톨릭 교회 전례력은 공현 대축일을 지내면서 성탄 시기를 끝내고 돌아오는 주일부터는 연중 시기를 지냅니다 .   공현 ( 公顯 , Epiphany) 이라는 뜻은 ‘ 보여주다 (to show)’, 널리 알려주다 (to make known), 드러내 보이다 (to reveal)’ 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. 유대 민족 안에서 태어난 예수님을 멀리 동방에서 현자 (magi) 들이 찾아와서 경배하였다고 오늘 복음은 전합니다 . 예수님을 찾아 온 현자들은 유대민족이 아닌 이방인들입니다 . 이방인이 찾아와서 경배하였